바로알고 즐깁시다!

화투(花鬪)속에 담긴 의미


들어가는 글
Ⅰ.화투의 역사
    1. 화투와 투전
    2. 화투의 조상은 카루타
    3. 카루타의 조상은 카드
    4. 카드의 수난과 변신
 
   5. 카드의 발상지는 우리나라
    
6. 이제는 화투의 역수출시대

Ⅱ.화투의 구성
    
1. 우리의 화투와 일본의 화투
    
2. 화투의 구성




Ⅲ. 화투패에 숨은 의미
    
1. 화투패의 월별분석
        
① 1월 송학(松鶴)
        
② 2월 매조(梅鳥)
        
③ 3월 벚꽃(桜)
        
④ 4월 등나무와 두견새
        
⑤ 5월 창포와 나무다리
        
⑥ 6월 목단(牧丹)
        
⑦ 7월 싸리와 멧돼지
        
⑧ 8월 갈대와 만월
        
⑨ 9월 국화와 술잔
        
⑩ 10월 단풍과사슴
        
⑪ 11월 서예가와 개구리
       
 ⑫ 12월 오동과 봉황
    
 2. 화투패의 화조풍월(花鳥風月) 

Ⅳ. 일본의 화투놀이
     
1. 코이코이
     
2. 하치하치
     
3. 하나아와세
     
4. 오이쵸카부

Ⅴ. 화투패로배우는 일본어
     
1. 일본인들도 화투를 할까?
     
2. 우리가쓰고 있는 화투속의 일본어
     
3. 일본의 화투용어

Ⅵ. 돈을 잃지 않는법


 


<3월 : 벚꽃(桜)>

이어서 3월은 일명 '사쿠라(さくら、桜)'로, 그림에 그려져 있는 하단의 장식물은 대바구니에 벚꽃을 담아놓은 것으로 착각하는 분들이 많습니다만, 아래에 있는 막은 대바구니가 아니라 '만마쿠(まんまく、幔幕)'라 불리는 것으로, 식장(式場)등에 둘러치는 막의 일종이며, 지금도 일본에서 사용되는 전통적인 휘장중의 하나라고 합니다. 예전 우리의 시골마을에서도 회갑연(回甲宴)이나, 상가(喪家) 등 큰 행사가 있는 집이면, 이렇게 막을 둘러치고 방처럼 만들어 하객이나 조문객을 접대하는 <벚꽃과 만막> 집이 많이 있었지요. 일본인들은 이 시기가 되면 만개한 벚꽃아래서 꽃놀이를 즐기기를 좋아한다고 하는데, 이렇게 벚꽃 나무 아래에 막을 둘러치고 주위를 의식하지 않고 마음 편하게 벚꽃을 즐겼던 모양입니다.

실제 토쿄(東京)의 우에노공원(上野公園)에서  이들의 벚꽃놀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만,  정말 대단하더군요. 아무튼 이러한 행사를 꽃구경이라는 의미로 '하나미(はなみ、花見)'라고 하고. 또 꽃피는 시기도 남쪽으로부터 서서히 북쪽으로 이동을 한다하여 '사쿠라젠센(さくらぜんせん、桜前線)'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며, 이전선의 이동은 일기예보에서도 빠짐없이 예보를 해주기도 합니다.

앞에서 잠깐 언급을 했습니다만, 3월의 띠에는 우리의 화투에서처럼‘홍단’이란 글자는 보이지 않고, 그 들의 화투에는 ‘미요시노(みよしの)’라는 글귀가 보일 뿐입니다. 원래‘요시노(よしの,吉野)’는 일본 나라현(奈良県)남부의 한 지명으로 벚꽃으로 유명한 곳이며, 이곳에서 피는 벚꽃을 특별히 ‘미요시노자쿠라(みよしのざくら)’라고 하는데, 여기에서 ‘미(み:御)’는 존경이나 공손한 마음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미요시노의 벚꽃>

이 미요시노자쿠라(みよしのざくら)’는 산 벚나무이기는 합니다만, 이렇게 존경과 공손한 마음을 담아 일컫는 것을 보면, 벚꽃은 일본인들이 꽤나 소중하게 여겨온 꽃이었나 봅니다.

그런데, 이패를 가만히 보면 식물로는 벚나무, 그리고 사물로는 만마쿠(まんまく、幔幕)'가 그려져 있지만 동물은 보이질 않습니다. 그 이유는 벚나무 아래서 술을 마시며 벚꽃을 즐기는 사람이 있기는 한데, 단지 휘장에 가려져 보이지 않을 뿐이라는군요. 여기서도 벚꽃은 ‘사쿠라(さくら、桜)’라고 하고, 벚꽃아래서 꽃을 즐기며 마시는 술은 ‘사케(さけ,酒)’라고 하기에, ‘사쿠라’의 ‘사’와 ‘사케’의 ‘사’로 이어지는 말운의 일치는 그저 우연의 일치로 보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참고: 벚꽃이 과연 일본의 국화(國花)일까?>

국기(國旗)도 국가(國歌)도 없던 일본이 정식으로 국기와 국가를 갖게 된 것은 1999년 8월13일, 떨렁 2조로 된 '국기 및 국가에 대한 법률'이 공포되면서부터 입니다. 그러니까 겨우 몇 년 전의 일이지요. 국기는 잘 아시다시피 일명 '히노마루(ひのまる,日の丸)'라고 하는 '일장기'이고, 국가는 '키미가요(きみがよ,君が代)'라고 해서 천황을 칭송하는 내용 외에는 별다른 뜻도 없는 듯합니다. 단지, 예전부터 전해오는 그들만의 '와카(わか,和歌)'라고 하는 시가의 한 구절에 불과한 그런 노래라고 들었습니다.

가사의 내용은 '천황의 어세는 천대에서 팔천대까지, 조약돌이 바위가 되어 이끼가 낄 때까지(君が代は千代に八千代にさざれ石の岩ほどなりて苔のむすまで)'로 번역되는데, 한 줄 밖에 안 될 정도로 매우 짧고 간단하지만, 번역문을 보신 바와 같이 의미를 자세히 살펴보면 엄청나게 길고 지루하게 느껴집니다.

조약돌이 어떻게 큰 바위로 자랄 수 있을까? 얼마 전 잘 나가던 TV의 코미디 프로그램인 연변총각보다도 한술 더 뜬 표현이 아닌가 합니다. 어쨌든 잘 이해는 가지 않지만, 그만큼 오랜 세월 동안 천황의 통치가 계속되었으면 좋겠다는 내용으로 보여 집니다.

 <시판중인 우리의 3월>하기야 우리의 애국가 중에도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이란 가사도 전혀 일본의 국가보다도 뒤지지 않는 가사로 보여 지긴 합니다만....... 아무튼 일본 국내에서도 국기게양과 국가제창에 반대하여 자살까지 한 학교교사도 있었고, 지금도 이 법령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모임을 결성하여 공식홈페이지까지 내걸고 운동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아무튼 가사의 '오랜 세월'을 의미하는 '야치요(やちよ,八千代)'에서 보듯이 일본에서는 '8'이란 숫자가 상당히 많은 수를 의미한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하는 말입니다. '야오요로즈(やおよろず,八百萬)'는 '아주 많은 수'를 이르는 말이고, '야에(やえ,八重)'는 '여러 겹'을 이르는 말이며, '야치구사(やちぐさ,八千草)'는 '여러 가지 풀'이고, '야오야(やおや,八百屋)'는 많은 채소를 팔고 있는 '채소가게'를 이르는 말입니다.

이야기가 나온 김에 국화(國花)에 대해서도 알아볼까요? '벚꽃' 즉 '사쿠라(さくら,櫻)'가 일본의 국화이고, '꿩'즉 '키지(きじ,雉)'가 일본의 새라고 일반적으로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만, 저로서는 그 근거를 일본의 공식기관의 홈페이지를 통해서 찾아보려 했지만 찾기가 어렵더군요. 원래 천황가의 문장은 '열여섯 잎의 국화 꽃 무늬'인데다가, 일본의 국화가 벚꽃이란 근거는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다만 일본의 국가 기관이 아닌, 사적인 홈페이지에서는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만, 제가 발견을 못했는지 나와 있지는 않았거든요.

다만, 오랜 세월동안 무사들에 의한 통치가 지속 되다보니, 무사들에게 있어서는 무사의 목숨도 벚꽃과 같이 한순간에 피었다가 떨어질 수 있는, 그들의 정신에 비유하여 좋아하게 되었다는 설명은 인정할 수 있습니다. 더구나 2001년 4월11일자 야후(Yahoo)뉴스에 의하면, '산림청 임업연구원 조경진 박사 팀이, 우리국내에 심어져 있는 왕벚나무와 일본의 왕벚나무를 대상으로 한 DNA지문 분석 결과, 원산지는 제주도로 밝혀졌다.'고 보도된 적이 있기도 하구요. 그러나 실제로 일본 국민들 중에는, 그들의 국화(國花)가 벚나무라고 대답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언젠가, 우리 군의 홈페이지에도 벚나무 심기에 반대하는 글이 올라온 적이 있었습니다만, 우리나라의 자생수종인 벚나무 심기에, 이런 것을 이유로 논쟁이 일어나는 것이 조금은 씁쓸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저는 일본보다 더 많은 벚나무를 심어서, 오히려 그들이 관광하러 오도록 만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보기도 했습니다만, 제 생각이 빗나간 것일까요? 벚꽃으로 유명한 우리나라의 진해시는 분명 친일파만 사는 동네는 아니잖아요.
 

http://www.seoseok.net <서석넷>   E-mail :  bkseok@hanmail.net